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오는 11월 수목극 편성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남자친구'에 출연하는 배우 송혜교(왼쪽), 박보검. / 사진제공=UAA, 블로썸엔터테인먼트

‘남자친구’에 출연하는 배우 송혜교(왼쪽), 박보검. / 사진제공=UAA, 블로썸엔터테인먼트

배우 송혜교, 박보검 주연의 드라마 ‘남자친구’가 오는 11월 수목드라마로 편성된다고 tvN이 30일 밝혔다.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는 정치인의 딸이자 재벌가의 전(前) 며느리인 차수현(송혜교)가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김진혁(박보검)을 만나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송혜교와 박보검이 각각 ‘태양의 후예’와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2년 만에 복귀작으로 선택해 화제를 모았다.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를 각색하고 드라마 ‘딴따라’를 쓴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를 연출했던 박신우 감독이 의기투합한다. 절절한 사랑이야기로 겨울 안방극장을 덥히겠다는 포부다.

‘남자친구’는 캐스팅을 마무리 짓는 대로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