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美 ‘굿데이 뉴욕’에 이어 ‘엑세스 할리우드’ 출연…’글로벌 대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

그룹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몬스타엑스가 최근 미국 NBC 채널 유명 연예 정보 프로그램 ‘Access Hollywood'(엑세스 할리우드)에 초청받아 스튜디오 촬영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현재 몬스타엑스는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각)부터 미국 시카고에서 시작해 뉴어크(Newark), 애틀랜타 등 미국 7개 도시를 아우르는 월드투어 ‘2018 MONSTA X WORLD TOUR THE CONNECT IN U.S.'(몬스타엑스 월드 투어 더 커넥트 인 미국)를 펼치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3월 발표한 앨범 ‘The Connect'(더 커넥트)를 비롯해 음악 이야기와 월드투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앞서 몬스타엑스는 미국 인기 모닝 토크쇼 ‘굿데이 뉴욕’에 생방송으로 출연했다. 당시 몬스타엑스의 미국 팬들은 오전 일찍 시작한 생방송임에도 몬스타엑스를 보기 위해 방송국 앞으로 찾아와 기다리며 열띤 환호를 보냈다. 몬스타엑스는 ‘굿데이 뉴욕’에서 다양한 대화를 나누며 소통했고, ‘Jealousy’(젤러시)를 선보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뿐만 아니라 몬스타엑스는 앞서 미국에서 개최한 시카고와 뉴어크 공연에서 현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글로벌 인기를 확인했다. 미국 팬들은 몬스타엑스의 공연 시작 전부터 떼창을 이뤄내는가 하면 약 3시간 동안 열린 공연 내내 자리에 서서 열광적으로 응원하며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 밖에도 몬스타엑스는 미국 ‘빌보드’를 비롯해 ‘버즈피드'(BuzzFeed) 등 다수의 현지 유력 매체들과 인터뷰를 하며 미국 내에서 큰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25일 애틀랜타 COBB ENERGY PERFORMING ARTS CENTRE(코브 에너지 퍼포밍 아츠 센터), 27일 댈러스 VERIZON THEATER (버라이존 시어터)를 비롯해 휴스턴, 샌프란시스코, 로스엔젤레스 등 미국 전역을 돌며 월드 투어 미국 공연을 이어간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5월 마무리한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올해 8월까지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 등 전세계 20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월드 투어를 개최 중에 있다. 최근 몬스타엑스는 지난 6월과 7월 영국, 네덜란드, 스페인, 태국, 홍콩, 대만 등 총 6개 도시에서 유럽 투어와 아시아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몬스타엑스는 미국 시카고를 시작으로 뉴어크(Newark), 애틀랜타 등 미국 7개 도시와 멕시코 몬테레이 등 라틴아메리카 4개 도시를 도는 북·남미 월드투어를 이어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