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트로트 시장도 포화 상태..설 자리 많이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들이 설 수 있는 자리가 많이 없어요.”

가수 홍진영이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창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치면서 자신의 지난날을 돌아봤다.

모창능력자 중 6년 차 트로트 가수 은하수가 힘든 상황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홍진영은 “트로트 가수가 설 자리가 많이 없다. 아이돌뿐만 아니라 트로트 시장도 포화 상태”라며 “신인들은 더 힘들 것”이라고 공감했다.

그는 이어 “‘사랑의 배터리’가 처음 나왔을 때 많이 힘들었다. 인정도 못 받고, 선배님들에게 인사도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