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여회현, 박세완에 “나에게도 기회를 줘”..따뜻한 포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여회현이 박세완에게 “나에게도 기회를 달라”고 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다.

박재형(여회현)은 연다연(박세완)에게 “곧 최문식(김권)과 형제가 될 것”이라며 아버지 박효섭(유동근)과 문식의 어머니 이미연(장미희)이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알렸다. 다연은 놀랐지만 그동안 재형이 예민하게 굴었던 것을 이해했다.

앞서 재형은 다연에게 “말하지 않으면 모르니까 다 말해줘야 한다”면서 “네가 말 안 하면 아무것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뭘 무서워하는지, 왜 나를 속이는지 말해줘야 안다”고 덧붙였다.

다연은 자신을 좋아하는 최문식을 두고 “별거 없는 나를 좋아해 줘서 고마웠다. 하지만 그게 너였으면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네 앞에서는 늘 꾸미고 조심한다. 내가 아닌 나처럼 행동한다. 내가 아니라 원래 나를 알아도 네가 나를 좋아해줄까, 자신이 없다”고 했다.

재형은 다연에게 “진짜 네 모습을 보여달라”면서 나에게도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마음을 확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