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준금, 장미희에 금전 요구..”박선영이 융통성이 없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준금이 속물근성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를 통해서다.

우아미(박준금)는 이미연(장미희)을 만나 속내를 털어놨다. 미연은 아미가 처음부터 자신이 빌딩주라는 것을 알고 아들 경수(강성욱)와 선하(박선영)의 결혼을 허락했다는 것을 알았다.

미연은 아미에게 “결혼을 반대하다가 허락한 이유가 나 때문인 것이냐”고 물었다. 아미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미는 “카페를 받으면 우리 모두 행복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연은 카페 개업을 도와주기로 약속하며 “선하에게는 비밀로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미는 “알겠다”며 “선하가 융통성이 좀 없다”며 웃었다.

이후 선하를 대하는 아미의 태도는 180도 달라졌다. 저녁 식사까지 손수 준비했고, 경수에게는 “조금만 참으면 된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