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형 “아버지와 마지막으로 먹은 감자탕”..울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양세형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사부로 등장한 배우 이덕화는 양세형에게 “아버지를 생각하면 딱 떠오르는 게 있느냐”고 물었다. 양세형은 4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잠시 생각에 잠긴 그는 “병원 들어가시기 전 마지막으로 먹은 감자탕집이 떠오른다”며 “어깨가 아프셔서 병원을 찾았다가 가족이 다 같이 감자탕을 먹었다. 이후 뇌종양 판정을 받으셨다”고 회상했다.

양세형은 어두운 표정으로 힘겹게 말을 이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양세형의) 우리도 이런 모습을 처음 본다”고 먹먹해 했다.

양세형은 이내 “사실 아까부터 많이 울컥했다”고 털어놨다. 끝내 참지 못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