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과격한 낭만..아찔한 지붕타기 포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 출연하는 배우 김태리가 변복차림과 복면으로 지붕 위를 달린다. 29일 오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태리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28일 방송에서 그는 ‘러브(LOVE)’의 뜻을 확실하게 알고, 유진 초이(이병헌)와 대치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후 애신은 위험에 처한 소아(오다연)를 구하기 위해 나선 자신으로 인해 유진이 상처를 입자, 약방에서 유진을 하염없이 기다렸다.

‘미스터 션샤인’ 제작진은 29일 방송 전 변복차림으로 지붕 위를 달리는 김태리의 사진을 공개했다. 극중 조준경을 바라보며 집중하던 애신이 지붕을 뛰고 넘고 달리는 등 위험을 무릅쓰고 자신만의 낭만을 실행하는 것. 애신이 또 다시 복면과 변복을 한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김태리의 지붕 타기 장면은 경기도 용인에서 촬영했다. ‘미스터 션샤인’ 제작진은 “김태리는 촬영 때마다 환한 미소를 지은 채 현장에 등장한다. 스태프들의 분위기를 끌어올려 주고 있다”며 “무거운 소품을 든 채로 몇 번을 반복해서 달리는 상황에도 아랑곳하지 않던 김태리는 감독의 오케이 소리에 발랄한 면을 드러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진과 함께 있을 때와는 전혀 다른, 애신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장감을 선사한다”며 “변복과 복면을 하고 조국을 위해 내달리는 애신이 또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기대해도 좋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