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세완, 눈빛에 말투·섬세한 감정 표현까지 ‘열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세완이 바람 잘 날 없는 연애사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다.

이날 ‘같이 살래요’에서는 다연(박세완)이 문식(김권) 때문에 재형(여회현)과 갈등을 겪는 모습이 담겼다.

아버지 찬구(최정우)의 호출로 병원을 찾은 다연은 우연히 재형과 만났다. 찬구는 다연의 짝으로 문식을 일찌감치 점찍어둔 상태로, 재형을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다연은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 채 두 사람의 만남을 막으려고 했다.

하지만 찬구가 먼저 재형에게 문식을 언급하며 두 사람의 사이는 급격하게 어두워졌다. 이 과정에서 다연은 재형이 문식과의 관계를 알고 있다는 사실도 알았다.

서로에게 오해가 쌓인 두 사람은 서운함을 표출했다. 다연은 붉게 상기된 얼굴로 “문식에게 짝사랑하는 자신의 모습이 보여서 냉정하게 말할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겪은 마음고생을 전달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세완은 흔들리지 않는 눈빛과 차분한 말투로 진지한 상황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다연의 감정 변화 역시 매끄럽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