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종이 달라졌다…기대고 싶은 남자로 ‘연기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양세종. / 사진제공=본 팩토리, 굳피플

배우 양세종. / 사진제공=본 팩토리, 굳피플

배우 양세종이 한층 성숙해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처음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를 통해서다. 기대고 싶은 듬직한 남자로 변신했다.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양세종은 따뜻한 성격을 지닌 셰프 온정선 역을 맡았다. 솔직하게 마음을 표현하며 다가가는 모습으로 ‘직진 연하남’이란 애칭을 얻었다.

그런 그가 이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는 깊어진 눈빛으로 남성적인 매력을 뽐냈다. 열일곱에 생긴 트라우마로 마음의 성장을 멈춘 채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가는 서른 살 공우진 역이다. 누구에게도 관심이 없고, 까칠한 성격이다.

눈빛으로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양세종은 이번에도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뿐만 아니라 한층 노련하고 여유로워졌다. 첫 회부터 파격 변신을 보여주며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