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측 “종영까지 3회, 역대급 사건 휘몰아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OCN

사진제공=OCN

OCN 주말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의 정경호, 고아성이 필사의 수사에 나선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29일 살인 용의자로 몰린 강동철(박성웅)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현장 조사에 나선 한태주(정경호), 윤나영(고아성)의 모습을 공개했다.

종영까지 3회를 남겨둔 ‘라이프 온 마스’는 강동철이 김경세(김영필) 과장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리며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강동철이 사건의 진실을 직접 파헤치기 위해 도주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인성시 서부경찰서 강력 3반의 촘촘한 수사 끝에 강동철이 신뢰하는 선배 신철용(김정팔)이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그러나 신철용이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되며 사건은 다시 한번 안갯속으로 빠져들었다.

사진 속 절박한 눈빛으로 현장을 살펴보는 한태주와 윤나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티끌만 한 단서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자동차 곳곳을 샅샅이 살피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이 묻어난다. 증거품을 꼼꼼히 살펴보는 얼굴에 슬픔과 안타까움이 서려 있어 살인범으로 몰린 강동철의 쉽지 않은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필사적으로 수사에 매달리는 한태주와 윤나영이 과연 사건을 해결할 결정적 증거를 발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29일 방송되는 14회에서 강동철을 위기로 몰아넣은 살인 사건의 숨겨진 이면이 밝혀진다. 쫓고 쫓기는 일촉즉발 상황 속에서도 복고 수사팀은 더욱 단단해진 팀플레이로 단서를 하나씩 추격하며 진실에 가까워진다. 안민식(최진호) 과장의 등장으로 한태주의 혼란 역시 증폭하며 예측 불가의 전개가 펼쳐진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강동철을 위기로 몰아넣은 살인 사건의 충격적 진실이 드러나며 ‘라이프 온 마스’ 표 심장 쫄깃한 예측 불가 전개의 정점을 맞는다”며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