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정세운, 아련하게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세운.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세운.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세운이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정세운은 29일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어나더(ANOTHER)’의 타이틀곡 ‘투웬티 섬싱(20 Something)’을 불렀다. 담백한 목소리에 아련한 느낌을 풍기며 곡에 매력을 더했다.

남성듀오 멜로망스 정동환이 작곡하고, 정세운이 작사에 참여한 ’20 Something’은 차분하게 시작해 점차 밝아지는 변화가 돋보이는 곡이다. 여기에 정세운은 특유의 부드러운 음색으로 노래가 지닌 싱그러움을 잘 표현했다.

정세운은 ’20 Something’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