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덕화, 아버지 떠올리며 ‘뜨거운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배우 이덕화가 2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린다.

‘집사부일체’ 사부로 나선 이덕화는 이승기·이상윤·육성재·양세형과 아버지인 배우 고(故) 이예춘과의 추억이 깃든 곳으로 향한다. 이덕화는 “40년 동안 가고 싶었지만 가지 못한 곳”이라고 소개했다.

도착한 곳은 이예춘이 살아생전 즐겨 찾은 강원도의 한 낚시터였다. 한참 강가를 응시하던 이덕화는 “변한 게 없다”며 생각에 잠기는가 싶더니 결국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집사부일체’ 제작진은 “이덕화는 평소 무뚝뚝했던 아버지가 낚시 중이던 자신에게 커피 한 잔을 주기 위해 먼 길을 돌아온 일화를 공개했다. 이야기를 듣던 멤버들 역시 눈시울을 붉혔고,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며 “특히 양세형은 끝내 눈물을 터트려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이덕화는 “멤버들 덕분에 용기를 내 올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