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홍진영, 파란만장 과거사 공개..클럽진부터 핑크스파이시·스완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홍진영. /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5'

가수 홍진영. /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5’

가수 홍진영이 29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에서 파란만장한 과거사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홍진영은 2009년에 솔로 가수로 데뷔해 ‘사랑의 배터리’ ‘부기맨’ ‘산다는 건’ ‘월량대표아적심’ 등 발랄하고 흥이 넘치는 곡부터 애절하고 서정적인 곡까지 스펙트럼이 넓은 트로트 가수다. 무엇보다 애교와 지성미까지 갖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히든싱어5’ 제작진은 “늘 밝은 모습의 홍진영의 반전 과거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홍진영은 가수가 되고 싶어 스무 살 때 처음 서울로 올라왔으나 연극을 한 사연부터 클럽 진, 핑크 스파이시, 스완 이라는 세 번의 걸그룹 데뷔 실패기를 고백했다고 한다.

그는 “몇 번의 실패 끝에 트로트 가수로 전향을 했을 때도 주변 시선이 좋지 않아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의 시선 때문에 좀 더 트로트 가수들이 할 수 있는 영역을 넓혀봐야겠다는 포부를 가졌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