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 ‘냉미남’에 빠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처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통쾌함을 선사하며 ‘흑기사’로서의 매력을 뽐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미래(임수향)가 위기의 순간에 처할 때마다 나타나 도움을 주는 도경석(차은우)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경석은 신입생 환영회 당시 찬우(오희준)로 인해 위기에 처한 미래를 구했다. 개강 후에도 미래에게 과도한 관심을 보이며 곤란하게 만들던 찬우는 수아(조우리)가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는 듯하자 바로 미래에게 “너를 좋아한다고 했던 건 실수”라고 해 미래를 황당하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경석은 일부러 다리를 뻗어 찬우를 넘어트리고는 “실수”라며 통쾌하게 미래 대신 복수를 했다.

자존심이 상한 찬우가 경석에게 의자를 던지려 했고 이를 말리던 미래가 넘어질 뻔하자 경석은 재빠르게 그를 잡아주며 또 한 번 위기에서 미래를 구해냈다.

경석의 통쾌한 매력은 계속됐다. 경석은 수아의 행동들이 미래를 곤란에 빠뜨리기 위한 계획된 행동임을 알아차리고 보이지 않게 미래를 도왔다. 조별 실험의 조장을 맡고, 개강파티에서도 미래를 대신해 술을 마신 경석은 수아가 “얼굴을 고치지 않은 미래가 예쁘다”며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자, “재미있냐”고 일침을 날렸다.

드라마 첫 주연으로 성공적인 출발을 알린 차은우는 이른바 ‘냉미남’ 도경석을 매끄럽게 소화하며 주목받고 있다. 경석은 차갑고 무뚝뚝하지만 내면에는 순수하고 따뜻함을 지닌 인물이다. 차은우는 절제된 대사에서 섬세한 표정 연기로 경석의 감정 변화를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