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하정우 “‘신과함께2’ 천만? 꿈같은 얘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뉴스데스크' 하정우/ 사진=MBC 방송화면

‘뉴스데스크’ 하정우/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하정우가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했다.

하정우는 28일 오후 ‘뉴스데스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김수진의 스토리인(人)’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해 시청자를 만났다.

이날 하정우는 “영화 ‘1987’을 끝내고 상반기에는 개인시간을 가졌다. 여행을 다녔다”며 근황을 전했다.

하정우는 개봉을 앞둔 ‘신과 함께-인과연’이 천만을 돌파하면 ‘암살’ ‘신과함께 -죄와 벌’에 이어 세 번째로 천만 관객을 동원하게 된다 . 또 송강호 이후 2번째로 천만 관객 동원 작품을 많이 한 배우가 된다. 그는 “꿈같은 얘기다. 제가 갖는 의미보다는 ‘신과함께’가 큰 사랑을 받았다는 것이 큰 기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작을 하는 이유에 대해 “당연하다. 저에게는 직업이고 가장 자신있게 할 수 있는 일이다. 또 가장 재미있는 일이다”라며 “다작을 통해 제 자신을 연마하고 학습하고 있다. 계속해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다”고 소신을 밝혔다.

하정우는 화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개인전에 인물화가 많은 것에 대해 “저는 배우다. 늘 새로운 캐릭터를 소화한다”며 “인간에 대한 호기심이 있기 때문에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 아카데미 회원이 된 것에 대해서는 “뉴스를 보고 알았다. 투표권을 갖게 되는 것이 가장 크다. 우편으로 자세한 설명을 해준다고 했는데 우편을 받지 못했다”며 웃었다.

하정우는 “곧 영화 ‘클로젯’ 촬영을 시작한다. 미스터리 호러 영화다. 내년 쯤 찾아뵐 것”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