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노사연·이무송 본 후 “결혼 미뤄야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결혼정보회사를 찾은 김건모가 노총각 탈출에 성공 할 수 있을까.

오는 29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쉰건모’의 결혼 조력자인지, 훼방꾼인지 모를 절친들이 등장한다.

지난 방송에서 결혼 정보회사를 찾았던 김건모는 베일에 싸인 여성과의 만남을 예고해 모두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알고 보니 그를 기다리고 있던 여인의 정체는 김건모의 연예계 절친 누나 노사연과 그녀의 남편 이무송이었던 것.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김건모 어머니는 실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노사연과 이무송은 김건모에게 결혼을 적극 권했다. 특히 노사연은 “김건모 어머니와 약속했다”며 의지를 활활 불태웠다.

그러나 이러한 단합(?)은 오래가지 못했다. 과거 노사연 이무송 부부 사이에 대참사를 불러일으켰던 ‘깻잎사건(?)’’이 다시 화두에 오른 것. 이를 들은 모벤저스도 2:2로 팽팽하게 의견이 나뉘어 설전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갑자기 시작된 부부싸움을 말리며 안절부절하던 김건모는 급기야 “결혼은 좀 미뤄야겠다”고 선언해 어머니까지 덩달아 분노하게 만들었다.

‘미운 우리 새끼’는 29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