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광란의 댄스…쉴 틈 없이 ‘웃음 폭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가 쉴 틈 없이 웃음폭탄을 던졌다.

박나래는 지난 27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고급스러움에 실패(?)한 브런치 타임부터 광란의 댄스 삼매경까지 웃음을 유발하며 금요일 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새 보금자리를 꾸린 박나래의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변신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나래바 네온사인이 부서지는가 하면 도마에 곰팡이가 피는 등 뜻대로 되지 않는 상황들에 좌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여곡절 끝에 만든 크레페와 분위기를 더해줄 화룡점정 음악까지 그녀가 원한 고급진 브런치 타임이 시작됐다. 하지만 박나래는 전투적(?)으로 식사를 해결하며 고급스러움과는 어울리지 않는 행동으로 폭소를 안겼다.

박나래의 댄스 본능을 폭발시킨 에너지 넘치는 하루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디제잉 공연에서 선보일 퍼포먼스를 위해 스트리트 댄스 1인자 제이블랙을 찾은 것. 술주정에 가까운 그녀의 퍼포먼스는 제이블랙의 마법 같은 레슨으로 학습효과를 발휘했다. 박나래는 자신감 상승과 함께 잠들어 있던 댄스 본능을 깨웠다.

이어 제이블랙의 와이프이자 안무가인 마리로부터 포인트 안무까지 습득했다. 박나래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술 댄스로 엣지를 더했다.

수업이 끝나갈 무렵 제이블랙, 마리와 함께 퍼포먼스를 맞춰본 박나래는 결국 잠재된 흥 본능이 폭발했다. 영혼까지 끌어낸 몸부림으로 안방극장에 대폭소를 일으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