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구구단 세미나, ‘프듀’ 스승 제아 격려에 ‘눈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이돌 라디오' 구구단 세미나/ 사진제공=MBC

‘아이돌 라디오’ 구구단 세미나/ 사진제공=MBC

걸그룹 구구단 세미나가 파일럿 ‘아이돌라디오’에 출연했다.

28일 0시에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 구구단 세미나가 출연해 ‘뜻밖의 콜’을 주제로 함께했다. ‘뜻밖의 콜’ 첫 번째 주인공은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제아. 구구단 세미나 멤버 세정, 미나, 나영은 제아와 Mnet ‘프로듀스101’을 통해 스승과 제자로 인연을 맺었다.

제아는 멤버들에게 “이제는 어엿한 디바의 느낌이 난다”며 “이제는 선생님 대신 언니라고 불러”라며 인사를 건냈다.

구구단 세미나 멤버들은 오랜만에 듣는 선생님의 목소리와 격려의 말에 만감이 교차하는 듯 눈물을 보였다.

이어진 댄스타임 직후에는 MBC ‘쇼! 음악중심’을 연출하고 있는 허항 피디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허항 피디는 ‘쇼! 음악중심’을 진행하고 있는 미나를 향해 “보석같은 엠씨다, 얼굴은 어려보이지만 강단이 있다”며 칭찬했다. 허항 피디의 애정어린 말들에 미나 뿐 아니라 세정과 나영도 눈물을 보였다.

은광은 허항 피디에게 누나라고 불러도 되냐고 물어 좌중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또 MBC ‘쇼!음악중심’과 ‘아이돌 라디오’가 공식적인 업무제휴 협약을 맺을 것을 제안했고, 허항 피디는 조만간 서명하러 오겠다며 화답했다.

이날 ‘아이돌 라디오’ 말미에는 스튜디오 안으로 치킨이 배달되며 ‘뜻밖의 콜’의 대미를 장식했다. 세정은 오늘부터 언니라고 부르기로 한 제아와 허항 피디에게 “언니들 나중에 술 한 잔 사달라”며 마지막 메시지를 띄웠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