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크리에이터 4인, 개인방송에선 볼 수 없었던 웃음+감동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랜선라이프'/ 사진제공=JTBC

‘랜선라이프’/ 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가 크리에이터들의 방송 비하인드로 웃음 넘치는 금요일을 장식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랜선라이프’ 4회에서는 개인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크리에이터들의 뒷이야기가 공개돼 MC 이영자, 김숙, 종현을 열광케 했다.

먹방의 귀공자 밴쯔는 전국 8도의 유명 빵을 모아 맛있는 빵 1위를 가리는 빵드컵을 펼쳤다. 1인 미디어 답게 지극히 개인적인 입맛으로 최고의 맛을 선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흥미진진한 편파 방송 콘텐츠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또 결승에 진출한 옥수수빵과 슈크림빵 사이에서 진지하게 고뇌하는 밴쯔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올렸다.

이어 부부 크리에이터 대도서관과 윰댕은 상대방 코스프레 벌칙을 걸고 VR게임으로 2차 부부싸움(?)에 돌입했다. 대결에서 패한 대도서관은 윰댕과 똑같은 헤어스타일, 메이크업으로 그녀의 쌍둥이 분장에 도전해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던졌다. 일상마저도 유쾌한 콘텐츠로 만드는 크리에이터 부부의 모습이 재미를 선사했다.

뷰티 크리에이터 씬님은 ‘Dreams Come True’를 제대로 보여줬다. 1인 방송 시작부터 꿈 꿔온 ‘뷰티 페스티벌’을 뷰티 크리에이터 최초로 개최해 주최자로써 바쁜 일과를 소화했다. 자신의 오랜 꿈을 이뤄 감정이 복받친 씬님은 결국 뜨거운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반면 페스티벌을 방문한 절친들이 그녀의 과거 모습을 폭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절부절 하던 쎈언니 씬님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폭소케 했다.

이처럼 ‘랜선라이프’는 대한민국 대표 크리에이터들의 각양각색 방송 뒷이야기로 따뜻하면서도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며 금요일 오후 안방극장에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