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中 웨이보 라이브 동시 접속자 109만명…대륙 흔들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 사진제공=YG

승리/ 사진제공=YG

빅뱅 승리가 웨이보 라이브 동시 접속자 109만명을 기록하며 중국에서도 ‘위대한 승츠비’임을 입증했다.

승리는 지난 26일 오후 9시(한국시간) 중국 최대 SNS 웨이보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방송을 시작한 지 2분만에 동시 접속자 수가 30만 명을 넘었고, 5분만에 42만 명을 넘어서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승리의 웨이보 라이브 방송은 동시간대 방송 중 실시간 1위를 차지하며 대륙에서 글로벌 아티스트로서 위용을 떨쳤다.

당일 최대 접속자 수는 109.9만 명으로, 승리를 향한 중국 현지 팬들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방송 종료 시 누적뷰는 1004만 회, 오늘(28일) 오전 8시 기준 누적뷰 1116만 회를 기록하며 지속적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승리는 웨이보 생중계에서 약 1시간 동안 유창한 중국어를 구사하며 방송을 진행했다. 신곡 소개는 물론 타이틀 곡 ‘셋 셀테니 (1, 2, 3!)’를 중국어로 바꿔서 불러 대륙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사전에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게임을 통해 팬들과 즐거운 소통을 이어갔다. 승리는 중국에서 아티스트들이 자주 하는 고백 멘트를 달달하게 선보여 팬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팬들의 큰 호응에 “중국 팬들 보고싶다. 중국에서 꼭 콘서트를 하고싶다”고 화답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