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레드벨벳 웬디X슬기, 여성미↑…왈츠 여신 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웬디-슬기/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웬디-슬기/ 사진제공=KBS

레드벨벳 웬디와 슬기가 KBS2 ‘배틀트립’ 100회 특집에 출연해 왈츠여신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오늘(28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100회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살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현실 남매 같은 10년지기 서효림-이홍기와 걸그룹 레드벨벳의 94년생 동갑내기 웬디-슬기가 출연해 여행설계 배틀을 펼친다. 앞서 서효림-이홍기의 캐나다 여행 1편에 이어, 웬디와 슬기는 오스트리아로 떠나 ‘디기디기딥 투어’ 를 펼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웬디와 슬기는 드레스를 예쁘게 차려 입고 여신 자태를 뽐내고 있다.웬디는 오프숄더 블랙 드레스를 입고 고혹미를 내뿜는 한편, 슬기는 새하얀 레이스 드레스로 청초한 매력을 풍겼다.특히 평소보다 여성미가 배가 된 웬디와 슬기의 매혹적인 자태는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만들고 있다.

두 사람은 여행 둘째 날 오스트리아빈의 현지인처럼 살아보는 여행을 설계했다. 슬기는 “오스트리아 인들은 왈츠를 배우러 꼭 학원에 간다고 하더라”라며 왈츠를 제안했다. 이에 거장에게 직접 왈츠를 배우는 시간을 가지게 됐다. 웬디는 “나 떨려.못 하면 어떡해?”라며 걱정했다. 하지만 수업에 들어가자 싹 바뀐 표정으로 왈츠에 몰입하기 시작했다고 해 그의 실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본격적인 왈츠 수업에 들어가자 웬디와 슬기는 “잠깐만!잠깐만!”이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신음소리만을 연신 내뱉었다는 전언. 슬기는 “놀이기구 타는 것 같았어”라며 어지러움을 호소 했다고. 뿐만 아니라 수업이 끝난 후 이어진 왈츠 거장의 평가에 두 사람은 깜짝 놀라 눈이 휘둥그레 졌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