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이연복 셰프 “중국사람 10명 중 8명…한국 짜장면 좋아할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티저 영상 캡처/사진제공=tvN

‘현지에서 먹힐까’ 티저 영상 캡처/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에서 이연복 셰프가 중국에서 한국식 중화요리가 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이 오는 9월 1일 오후 6시로 처음 방송된다. 27일 제작진은 첫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특정 국가 음식 전문가로 알려진 셰프가 해당 나라를 직접 찾아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 지난 태국편에 이어 새롭게 방송되는 중국편에서는 이연복 셰프를 필두로 배우 김강우, 서은수, 개그맨 허경환이 한국식 중화요리로 중국 본토에 도전장을 내민다.

공개된 티저영상에는 이연복 셰프가 등장했다. 그는 “중국에서 짜장면을 판다면?”이라는 신선한 물음을 던진 제작진에게 “저도 그 생각을 해봤다. 짜장면을 한 번 중국 사람들에게 테스트 해보고 싶었다”며 미소지었다.

이어 “제 생각에 결과는 8 대 2 정도로 본다. 맛있다는 사람이 (10명 중) 8명 정도 나올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도전을 앞두고 이내 어두운 표정을 지으며 걱정하는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