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박민영, “미소를 연기하는 매 순간이 행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민영/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박민영/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박민영이 “더할나위 없이 행복했었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27일 공식 영상 채널을 통해 종영 소감이 담긴 박민영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박민영은 “’미소’로 연기하는 동안 매순간 행복하고 설레고 기뻤다. 매일매일이 즐거웠던 촬영이다. 마음에 더 깊이 남을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어떻게 하면 좀 더 재미있게 만들까, 더 웃기게 만들까 그런 행복한 고민을 하게 만든 작품”이라며 “이렇게까지 사랑까지 해주시니 더할나위 없이 행복한 드라마였다. 지금까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김미소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민영은 웹소설과 웹툰 모두를 본 뒤 김미소 캐릭터와 외적 싱크로율을 높여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를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해 4kg을 감량했다. 이에 더해 정확한 딕션과 흐트러짐 없는 자세를 위해 노력해 시청자들에게 호평받았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6일 종영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