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 폭염 속 바야바 분장…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 이하 ‘서른이지만’)의 양세종이 바야바 분장을 하고 더위에 맞서는 모습이 포착됐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27일 양세종의 바야바 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양세종은 한 여름에도 가발을 쓰고 겨울 옷을 입고 있다. 그럼에도 얼굴 가득 시원한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땅바닥에 앉아 머리에 얼음주머니를 얹고서 대본에 열중하고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  쉬는 동안인데도 겉옷도 벗지 않은 채다. 이에 더해 양세종은 흘러내는 땀으로 인해 혹여 수염이 떨어질까 조마조마하며 수시로 거울을 들여다 봤다는 후문이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양세종은 찌는 듯한 더위에도 바야바 분장을 스스로 즐겨 촬영장을 웃음짓게 했다. 그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 덕분에 모두가 기분 좋게 촬영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길어지고 있는 폭염 속에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안방극장에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서른이지만’에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서른이지만’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드라마다. 오는 30일 5, 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