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레드벨벳 웬디, 영어→독일어 ‘뇌섹녀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웬디/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웬디/ 사진제공=KBS

레드벨벳 웬디가 KBS2 ‘배틀트립’ 100회 특집에 출연해 영어부터 독일어까지 외국어에 능통한 ‘뇌섹녀’ 매력을 발산한다.

오는 28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100회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살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현실 남매 같은 10년지기 서효림-이홍기와 걸그룹 레드벨벳의 94년생 동갑내기 웬디-슬기가 출연해 여행설계 배틀을 펼친다. 앞서 방송된 서효림-이홍기의 캐나다 여행 1편에 이어, 이번 주에는 오스트리아로 떠난 레드벨벳 웬디-슬기의 ‘디기디기딥 투어’ 1편이 공개된다.

이 가운데 웬디가 오스트리아 여행에서 외국어에 능통한 모습으로 뇌섹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과거 미국과 캐나다에서 유학한 경험이 있는 웬디는 수준급의 영어실력으로 외국인들과 자연스레 의사소통을 해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이번 오스트리아 여행에서 웬디는 영어에 이어 독일어까지 섭렵에 나섰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여행 첫날 웬디와 슬기는 “유럽하면 복숭아! 납작 복숭아 먹어 줘야지”라며 비엔나에서 가장 큰 재래시장인 나슈마르크트로 향했다.  웬디는 “너무 비싸요” “덤으로 하나 더 주세요” 등 흥정을 위한 멘트를 독일어로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시장에 들어서 실전에서도 가격 흥정에 도전했다는 후문이다.

뿐만아니라 웬디는 음식을 먹을 때마다 살아있는 표정과 리액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잘 구워진 립을 한입 베어 물고는 울 것만 같은 표정으로 감격을 표출하는가 하면, 빵에 발라 먹은 살구잼의 맛에 두 눈이 휘둥그레 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배틀트립’ 100회 특집 2부는 오는 28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