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한채영, ‘다둥이 선배’ 이소연에 SOS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한채영/ 사진제공=MBN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한채영/ 사진제공=MBN

배우 한채영이 절친한 배우이자 ‘다둥이 선배’ 이소연에게 특훈을 받는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는 배우 한채영이 한 여름에 보석같이 찾아온 유기견 핫, 썸머, 루비 덕분에 행복한(?) 비명을 지른다.

지난 주 카펫, 침대 매트리스 등 여기저기서 편하게 볼일을 보는 유기견 삼남매 때문에 멘붕에 빠졌던 한채영이 ‘다둥이 선배’ 이소연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

한채영은 반려견 2마리와 반려묘 1마리를 키우고 있는 이소연과 함께 ‘도그 요가’ 센터를 찾는다. 도그 요가는 ‘도그(DOG)’와 ‘요가(YOGA)’의 합성어로 반려견과의 교감 형성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임시보호 중인 유기견과 심장과 심장을 맞대며 친밀한 스킨십을 시도하는 한채영. 과연 삼남매와의 교감에 성공할 수 있을까.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며 오는 30일에 2회가 방송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