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기안84가 차려준 밥상에 ‘울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헨리를 위해 밥상을 차려준다.

오는 27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중국에서 극적으로 상봉(?)한 얼간이 형제 기안84와 헨리의 재회가 펼쳐진다.

지난 태국 여행에서 ‘얼간이 케미’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던 두 사람. 중국에서 영화 촬영에 한창인 헨리를 찾아  세트장까지 날아간 기안84는 대륙의 왕(?)이 된 헨리를 보며 뿌듯해한다.

배우로서의 고충과 현재의 생활에 대해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는 헨리. 기안84는 그를 위로하기 위한 저녁 밥상을 준비한다.  그가 준비한 밥상 앞에서 헨리는 감성에 젖어 눈시울을 붉힌다. 깨발랄하던 그간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면모를 보였다고.

이밖에도 이날 기안84는 헨리의 촬영 의상을 입고 중국 황제로 변신한다. 그대로 함께 촬영장 구경에 나선다고 해 이들이 펼칠 얼간미(美)에 시선이 집중된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