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 88 서울올림픽 호돌이 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 사진제공=OCN

‘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의 고아성이 호돌이로 변신했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27일 1988년 서울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로 변신한 윤나영(고아성 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둔 ‘라이프 온 마스’는 1988년 매니큐어 살인사건의 진범 김현석(곽정욱 분)의 정체가 베일을 벗으며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친부에게 학대를 당하고, 부랑자로 몰려 행복복지원에 갇혀야 했던 김현석이 복수를 위해 연쇄살인을 저질렀던 것. 범인의 정체가 밝혀짐과 동시에 한태주(정경호 분)가 김현석과 함께 물속으로 가라앉으며 미스터리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긴장감이 정점에 오른 가운데 공개된 윤나영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호돌이 탈을 쓰고 땀을 뻘뻘 흘리는 것도 모자라 아이들의 짓궂은 장난에 시달리고 있어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사건 현장이 아닌 교통안전 교육 현장에서 분투하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한태주와 함께 한숨을 돌리고 있는 윤나영의 걱정 가득한 표정은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예고한다.

남다른 팀플레이로 연쇄살인범 김현석의 정체를 밝혀낸 인성시 서부경찰서 강력 3반은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는다. 공을 인정받기는커녕 전출 명령을 받고 뿔뿔이 흩어지며 난관에 부딪힌다. 2018년과 1988년의 연결고리였던 매니큐어 살인 사건을 해결하고도 여전히 1988년에 남겨진 한태주의 혼란 역시 고조되며 한층 짙어진 미스터리가 펼쳐진다.

제작진은 “김현석의 정체가 드러났지만 여전히 계속되는 미스터리가 정점으로 치달으며 복고 수사팀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다”며 “쉽게 풀리지 않는 상황 속에서 더욱 단단하고 끈끈해질 팀플레이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라이프 온 마스’ 13회는 28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