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윤나무, 차원이 다른 악역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나무/ 사진제공=SM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나무/ 사진제공=SM

배우 윤나무가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윤나무는 오성그룹 후계자이자 천상천하 유아독존인 인물 ‘이호성’으로 등장해 거침 없는 언행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갑질 폭행 논란의 판결을 앞두고 변호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봉투를 건네며 “집행유예? 말 안 듣는 애 때린 게 죄 입니까. 벌금? 당신들 돈 주는 것도 아깝지만 나라에 주는 건 더 아까워요”라며 “무죄 혹은 선고유예를 받아야 한다”고 날이 선 모습으로 협박하는 등 안하무인적 횡포를 보였다.

윤나무는 깔끔한 슈트 차림으로 냉철한 표정과 독설을 내뱉으며 캐릭터의 디테일한 부분을 완성해 차원이 다른 악역 캐릭터를 선보였다.

2011년 연극 ‘삼등병’으로 데뷔한 윤나무는 수 많은 연극과 뮤지컬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내공을 쌓아왔다. 이후 SBS ‘낭만닥터 김사부’로 안방극장에 첫 선을 보였고 KBS ‘쌈, 마이웨이’에 이어 SBS ‘의문의 일승’에서는 사이코패스 ‘송길춘’ 역을 맡아 소름 끼치는 연기력을 보였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