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이태환 “짧았지만 많이 배웠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태환/ 사진제공=판타지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태환/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이태환이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27일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이태환의 마지막 촬영 현장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이태환은 “3개월 가까이 촬영했다.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흘러간 것 같다”며 “더위를 함께 이겨내며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들, 배우 선배님들, 김병옥 선배님, 김혜옥 선배님 모두 모두 감사했다. 짧았지만 많이 배웠고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와 ‘성연’이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극 중 이태환은 이영준(박서준)의 형이자 필명 모르페우스로 활동하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 이성연을 연기했다. 초반 다정한 말투와 미소로 여심을 꿰뚫는 신비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등장했다. 동생이 겪은 유괴사건에 대한 죄책감을 못 이기고, 유괴를 당한 건 자신이라고 기억을 바꿔버리기까지 한 아픔이 있던 인물. 이태환은 이성연 캐릭터가 가진 복잡한 내면의 아픔을 몰입도 있게 연기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지난 26일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