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워너원 옹성우x하성운, 호기심 넘치는 ‘정글 귀요미’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워너원 옹성우, 하성운, 배우 박정철/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워너원 옹성우, 하성운, 배우 박정철/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는 정글 베테랑 배우 박정철과 정글 초보 하성운·옹성우의 첫 정글 탐사기가 시작된다.

27일 처음 공개되는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 박정철과 워너원은 생존지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주변 탐사에 나섰다. 생애 첫 정글 탐사에 들뜬 워너원에게 아홉 번째 정글 경험담으로 자신감을 내비친 박정철은 정글 선생님을 자처하며 탐사에 앞장섰다. 믿음직스러운 박정철의 모습에 워너원은 무한 존경의 눈빛을 보냈다.

그러나 탐사 시작과 동시에 정체불명의 흙덩이를 발견한 세 사람은 이 흙을 두고서 갑론을박 의견이 엇갈렸다. 나중에 흙덩이와 관련 워너원의 말이 정답으로 밝혀지자 박정철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에도 박정철은 워너원이 물어보는 것마다 제대로 대답을 하지 못하는가 하면 그마저도 틀리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정글 대선배의 위엄이 무너졌다. 그에 반해 넘치는 에너지의 정글 초보 옹성우와 하성운은 열매까지 척척 찾아내며 박정철을 놀라게 했다. 탐사 내내 워너원의 폭풍 질문에 헛다리를 짚던 박정철은 결국 “정글은 원하는 것을 쉽게 주지 않는다”며 애써 당황한 기색을 감추기도 했다.

잠시도 호기심을 멈추지 않는 ‘정글 귀요미’ 하성운·옹성우의 기대 만발 첫 정글 탐사기는 27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