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홍빈, 공항 거지→옥탑방 미남…극과 극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마녀의 사랑'/사진제공=MBN

MBN ‘마녀의 사랑’/사진제공=MBN

빅스 홍빈이 MBN ‘마녀의 사랑’에서 극과 극 외모 변신으로 첫 등장을 알렸다.

홍빈은 지난 26일 방송된 ‘마녀의 사랑’ 2회에서 웹툰 작가 황제욱 역을 맡았다. 공항 거지에서 옥탑방 꽃미남으로 첫 등장부터 반전 변신을 보였다.

홍빈이 연기하는 황제욱은 하루 한 번씩 국밥 배달부이자 마녀인 강초롱(윤소희)에게 전화를 걸어 애매한 주문의 국밥을 시키는 진상 손님. 동시에 현재 100위권 언저리를 오가며 언제 잘릴지 모르는 위기에 처한 웹툰 작가이기도 하다.

그는 “2인분인 듯 2인분 아닌 2인분 같은 1인분”이라며 배달을 주문했다.  이에 더해 황제욱의 등장이 국밥집 아가씨 강초롱과 재벌 2세 건물주 마성태(현우) 사이에서 긴장감을 유발시킬 예정이다.

2014년 SBS  ‘기분 좋은 날’로 연기 데뷔한 홍빈은 KBS2  ‘무림학교’, 웹드라마 ‘얘네들 MONEY’, SBS Plus ‘수요일 오후 3시 30분’ 등을 통해 연기력을 쌓아왔다. ‘마녀의 사랑’에 이어 올 하반기에는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에 출연한다.

‘마녀의 사랑’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MBN을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