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X남지현이 보여줄 ‘로맨스 사극 진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백일의 낭군님' 대본 연습 현장. / 사진제공=tvN

‘백일의 낭군님’ 대본 연습 현장. / 사진제공=tvN

배우 도경수(엑소 디오)와 남지현이 한 자리에 모였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대본 연습을 위해서다.

‘백일의 낭군님’은 가상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실종된 세자가 궁으로 돌아오기까지 100일 동안 벌어진 일을 다룬다. 100% 사전 제작을 목표로 지난 4월 촬영을 시작했다.

대본 연습은 지난 3월 이뤄졌다. 이날 현장에는 이종재 감독과 노지설 작가를 비롯해 도경수, 남지현, 조성하, 김선호, 한소희, 김재영, 안석환, 정해균, 이준혁, 조재룡, 김기두, 허정민, 이민지, 오연아, 조현식, 지민혁, 정지훈, 허정은 등 주요 출연진이 참석했다.

먼저 도경수는 왕세자 이율에서 기억을 잃고 무능력한 평민으로 전락한 원득을 오가며 연기 변신을 보인다. 사극에 처음 도전하는 것인데도 빠르게 역할에 몰입했다고 한다.

남지현은 최고령 미혼 여성인 홍심으로 분한다. 뛰어난 생활력과 사랑스러움을 동시에 갖춘 역할로 원득과 티격태격하며 로맨스를 꽃피운다.

김선호는 지성미를 뽐내는 정제윤을, 한소희는 경국지색의 세자빈 김소혜를 연기한다. 또한 좌의정 김차언 역을 맡은 조성하는 단단하고 묵직한 연기로 사극의 무게감을 더했다. 이 외에도 김재영, 안석환, 정해균, 이준혁, 김기두, 허정민, 이민지, 오연아, 조현식 등이 개성 있는 연기로 재미와 활력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배우들의 실감 나는 열연과 손에서 놓고 싶지 않은 대본, 섬세한 지시로 첫 대본 연습부터 실제 촬영을 보는 것 같았다”고 귀띔하며 “올 가을, 시청자들이 기다려온 아름답고 재미있는 로맨스 사극의 진수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식샤를 합시다 3: 비긴즈’ 후속으로 오는 9월 10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