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X이유영, ‘갑질 판결문’ 두고 팽팽한 대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3~4회/사진제공=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3~4회/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윤시윤과 이유영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친판사’에서는 수호(윤시윤 분)를 대신해 법복을 입은 강호(윤시윤 분)가 마약사건에 연루된 걸그룹 박해나, 그리고 지창수의 선고기일을 일주일 연기시켰다. 이에 법정에 모인 사람들은 의아해 했다. 사실 강호는 한자를 제대로 읽지 못해 제대로 된 선고를 내릴 수 없었던 것.

이후 강호는 모회사 상무로부터 의문의 전화를 받는가 하면 수호의 사시와 연수원 동기인 변호사 상철(박병은 분)을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알고보니 오성그룹 후계자인 이호성(윤나무 분)의 재벌 갑질판결 때문이었다. 강호는 큰액수의 제안에 선고유예를 내릴 결심을 했다. 그 시각, 의문의 사나이에게 납치된 수호는 이후 폐공장에서 한 여인으로부터 죽임을 당할뻔하다가 가까스로 그 자리를 빠져나왔다.

판사시보가 된 소은(이유영 분)은 강호로부터 이호성의 건에 대해 선고유예가 되도록 판결문을 작성해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성폭행당한 언니가 법정에서 억울한 판결을 받은 과거를 떠올렸다. 그리고는 “법과 양심을 버릴 수 없다”며 징역 7년을 선고하는 판결문을 썼고, 이로 인해 수호와 팽팽하게 대립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각각 7.9%(이하동일, 전국 7.0%)와 8.8%(전국 7.7%)를 기록했다. 각각 3.1%(전국 3.1%)와 3.7%(전국 4.0%)를 기록한 KBS2 ‘당신의 하우스 헬퍼’, 각각 3.6%(전국 3.3%)와 4.2%(전국 4.2%)를 기록한 MBC ‘시간’을 다시 한 번 이기며 지상파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2049시청률에서도 ‘친판사’는 전회보다 상승한 각각 2.9%와 3.7%를 기록했다. 이로써 0.5%와 1.0%에 머문 ‘하우스헬퍼’와 0.6%와 1.0%에 그친 ‘시간’을 따돌렸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