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한효주 “정우성, 남자 셋 중 제일 말 많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인랑'에서 임중경(강동원)의 마음을 흔드는 미스터리한 인물 이윤희 역을 맡은 한효주/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인랑’에서 임중경(강동원)의 마음을 흔드는 미스터리한 인물 이윤희 역을 맡은 한효주/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영화 ‘인랑’의 한효주가 강동원, 정우성, 김무열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한효주를 만났다. 그는 ‘인랑’에서 죽은 섹트 소녀의 언니인 이윤희 역을 맡아, 임중경(강동원)의 마음을 흔드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등장한다.

한효주는 영화에 함께 출연한 강동원, 정우성, 김무열에 대해 “일단 얼굴이 잘 생겼다. 인성도 훌륭하시고”라며 “강동원 선배랑 많은 장면에서 함께 했기 때문에 의지를 많이 했다. 정우성 선배는 작품에서나 사적으로나 언제봐도 반가운 사람이다. 김무열 오빠는 오랜만에 함께 했는데 역시나 연기를 잘하고, 예전보다 좋은 쪽으로 변해있는 걸 봐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성 선배가 셋 중에 말이 제일 많다”며 “언제나 친절하게 잘 알려준다. 늘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고 했다.

‘인랑'(김지운 감독)은 남북한이 통일 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 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을 배경으로 한다. 경찰 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절대 권력 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라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담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