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스, 페스티벌에 거리공연까지…‘바쁘다 바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남성듀오 훈스. / 사진제공=MMO, 프런트데스크

남성듀오 훈스. / 사진제공=MMO, 프런트데스크

남성듀오 훈스(이상훈·이종훈)이 각종 페스티벌과 거리 공연으로 이름 알리기에 나섰다.

훈스는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에서 열리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서 거리 공연을 연다. 발표곡 ‘얘까 이렇게 예뻤나’와 ‘우리라고 쓰고 싶어’는 물론 다른 가수들의 노래도 재해석해 들려준다.

소속사 프런트데스크 측은 “밤도깨비야시장이 남녀노소 다양한 시민들이 함께 모여 즐기는 문화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현장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유쾌한 공연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고 밝혔다.

훈스는 지난 17일에도 서울 마포구에 있는 영풍문고 홍대점에서 거리 공연을 열었다. 현장에는 100여 명의 관객들이 모여 환호를 보냈다고 전해진다.

상반기에도 훈스의 공연 활동은 활발했다. ‘그린플러그드 서울’, ‘필스터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 ‘어반 뮤직 페스티벌’, ‘프프프 페스티벌’ 등에 출연하며 인디 신에서 ‘공연 홍길동’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오는 8월 24일에는 ‘2018 마리아칼라스홀 기획공연’에도 참여한다. 지난 18일 티켓 예매가 시작하자마자 전량이 모두 팔려 팬들의 추가 예매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

소속사 측은 “훈스는 다양한 무대를 통해 활발한 공연 활동을 꾸준히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