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2얼·3얼”…‘나 혼자 산다’ 기안84, 헨리 찾아 중국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 / 사진제공=MBC

웹툰작가 기안84가 가수 헨리를 만나러 중국에 간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그의 중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중국영화 ‘정도(征途)’의 주인공으로 발탁된 헨리는 최근 현지에 머무르며 영화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기안84는 전현무, 한혜진, 박나래, 이시언 등 무지개 회원들을 대표해 헨리를 만나러 가기로 했다.

앞선 녹화에서 기안84는 “울릉도 여행 이후 한 번도 헨리를 보지 못했다”며 그리움을 내비쳤다. 헨리에게 전할 선물을 준비하며 들뜬 기색을 보이고 헨리와 영상통화를 하며 “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생애 첫 중국 여행에 기안84는 들뜬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세 얼간이’로 불리며 호흡을 자랑해온 기안84와 헨리가 어떤 이야기와 에피소드로 웃음을 안길지 관심이 쏠린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