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원작자 “日서 못 만드는 작품…세트·액션·연기 놀랍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인랑’ 티저 포스터

영화 ‘인랑’ 티저 포스터

‘인랑'(김지운 감독)의 원작자이자 ‘공각기동대’를 만든 일본 애니메이션 계의 거장 오시이 마모루 감독이 영화를 극찬했다.

원작 만화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인랑’의 제작 총괄을 담당했던 오시이 마모루 감독은 김지운 감독의 ‘인랑’을 관람한 후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굉장히 힘있는 작품이다”라며 “영화 속 세계관, 각 인물들의 이야기가 리얼했다. 무엇보다 캐릭터가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훌륭한 액션과 스케일, 세트, 다채로운 공간 등 김지운 감독이 담아낸 현실감 넘치는 장소와, 강화복, 다양한 총기들로 표현되는 미래 기술 등이 균형있게 등장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에서는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없다. 할리우드 같은 세트에 놀랐다. 이 정도의 액션 장면을 찍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그리기도 입기도 힘든 강화복을 입고 액션을 하는 것이 놀라웠고, 포인트인 빨간 눈의 구현이 완벽했다”라고 칭찬했다.

오시이 마모루 감독은 “원작에서는 늑대의 탈을 쓴 인간인지, 인간인 척하는 늑대인지를 구분하기 위해 강화복이 필요했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강동원의 표정과 연기로 그것이 표현됐다”며 인간과 짐승의 길 사이에서 고뇌하는 캐릭터 ‘임중경’을 연기한 강동원의 연기에 대해 극찬했다. 더불어 ‘이윤희’ 역을 맡아 다양한 층위의 감정을 연기한 한효주에게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시이 마모루 감독은 원작과는 다른 영화의 결말에 대해 “그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김지운 감독은 아주 어려운 선택을 했고, 그가 어떤 영감을 받고 어떤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고 싶었는지 그것을 관객들이 알게 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보면서 나 자신도 어떤 결말이 될지 기대하면서 봤다”라며 깊은 만족감을 표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