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피오∙수현, 스페인 세비야서 ‘호기심 반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블락비 피오, 악동뮤지션 수현이 정열의 나라 스페인 여행에 나선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14회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피오, 수현의 스페인∙영국∙모로코∙포르투갈 4개국 탐사 두 번째 여정이 공개된다. 

지난주 바르셀로나에서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작품들을 안방극장에 전달했던 선녀들. 이번에는 수백 년간 이슬람의 지배를 받아 이슬람과 스페인의 분위기가 오묘하게 어우러진 스페인 세비야의 정취를 만끽한다.

특히 피오와 수현이 계속해서 호기심 어린 눈빛을 반짝이며 탐사 새내기 행보를 이어간다고. 열정과 함께 솔직 발랄한 리액션이 예고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선녀들은 스페인 광장을 방문해 탐험가 콜럼버스와 그를 지원한 이사벨 여왕의 관계를 시작으로 모험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콜럼버스가 죽은 뒤 그의 시신이 여러 나라를 떠돌았다는 얘기를 들은 김구라는 “죽어서도 여행가답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선녀들은 웅장한 자태를 뽐내는 세비야 대성당을 방문했다. 묵직하고 압도적인 분위기에 감탄했다. 콜럼버스의 관을 직접 마주하고, 여기에 얽힌 소문의 진상을 파악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쭉 사용되고 있는 알카사르 궁전도 방문했다. 잘 정돈된 정원을 둘러보며 힐링 산책을 할 예정이다.

‘선을 넘는 녀석들’은 오는 27일 오후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