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인천으로 간 백종원…”끌어주면 잘 달려올 수 있다” 열정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여섯 번째 골목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부흥에 나선다. 

오는 27일 방송될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새롭게 소개되는 지역은 ‘푸드 트레일러’로 이루어진 ‘신포시장 청년몰’이다. 백종원은 이 곳에서 장사를 시작한 지 한달여밖에 안 된 새내기 사장님들을 위해 아낌없는 노하우를 전수한다. 

백종원은 최근 진행된 첫 녹화에서 초보 사장님들의 미숙한 부분에 대해 “선배가 앞에서 끌어주면 잘 달려올 수 있다”며 열정적인 솔루션을 예고했다.

이에 더해 배우 김민교와 정인선이 ‘붐업요원’으로 투입됐다. 김민교는 사전 인터뷰에서 “태국 음식을 좋아한다”며 “태국에 30번 이상 여행갔는데, 처갓집보다 더 많이 갔을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민교는 가게 개업에 앞서 직접 음식을 준비해 특급 메뉴를 선보였다고 한다. 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애청자라고 밝힌 정인선은 “부모님 가게에서 서빙을 하며 다른 가게 스카우트 제의까지 받았다”며 서빙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처음 만난지 5분 만에 “너무한다”는 말을 꺼내며 주변을 당황하게했다고.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았던 두 두 사람의 만남은 27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