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 김영철X조우종, 라면봉지에 적힌 ‘장은경’ 찾아 안양 공장 방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사진제공=MBC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사진제공=MBC

이상민과 성시경, 김영철과 조우종이 식품회사 농심을 찾는다. 2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 2회에서다.

최근 녹화에서 회사 구석구석을 제 집처럼 돌아다니던 이상민, 성시경은 직원들의 업무를 살펴보다가 제품을 개발할 때 가장 중요한 잣대인 ‘미각’을 두고 대결을 펼쳤다. 점심시간이 되자 두 사람은 전 직원이 구내식당에서 라면을 먹는 진풍경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김영철과 조우종은 라면봉지에 적힌 이름 ‘장은경’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해 안양 공장을 다녀왔다. 직원들만 들어갈 수 있다는 내부 작업 공간에 발을 들인 두 사람은 과자 새우깡이 탄생하는 과정부터 라면 너구리에 간혹 다시마가 2개 들어가는 이유까지 직접 확인했다고.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스튜디오에 농심 라면 CF 최장수 모델인 강부자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농심 라면 역사의 산증인인 그는 모델로 활동하던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아울러 강부자는 특유의 깐죽거림으로 약을 올리는 김영철 때문에 결국 인자함을 잃고 호통을 쳤다고. 김영철과 세대를 초월한 케미스트리로 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또한 식품회사 오뚜기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이상민은 방송을 위해 농심의 신제품 개발에 참여하던 중 계약위반으로 위약금을 물게 되는 것이 아닌지 걱정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구내식당’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