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더 무비’ 마동석·김상중+김아중·장기용…초호화 캐스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동석(왼쪽부터 시계방향), 김상중, 강예원, 김아중, 장기용/ 사진제공=사진 제공: 메가박스플러스엠/(주)원츠메이커엔터테인먼트/(주)킹엔터테인먼트/(주)와이지엔터테인먼트/(주)제이와이드컴퍼니

마동석(왼쪽부터 시계방향), 김상중, 강예원, 김아중, 장기용/ 사진제공=사진 제공: 메가박스플러스엠, (주)원츠메이커엔터테인먼트, (주)킹엔터테인먼트, (주)와이지엔터테인먼트, (주)제이와이드컴퍼니

OCN 오리지널 ‘나쁜 녀석들’을 스크린에서 만나게 됐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화려한 캐스팅으로 무장해 관객을 찾는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동명 TV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오구탁 반장과 특수범죄수사과 ‘나쁜 녀석들’의 새로운 활약을 담은 범죄 액션 영화다. 드라마 ‘나쁜 녀석들’은 법의 테두리 밖에서 악이 악을 처단한다는 새로운 콘셉트로 2014년 OCN에서 방영될 당시 높은 화제성과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모았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는 드라마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마동석(박웅철 역), 김상중(오구탁 역), 강예원(유미영 역)이 그대로 출연하며 드라마의 큰 줄기를 잇고, 여기에 새로운 캐릭터로 김아중, 장기용이 투입돼 극의 생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드라마를 집필한 한정훈 작가가 영화의 시나리오를 담당하고 손용호 감독의 각색을 거쳐 기존 드라마 속 캐릭터와 새로운 캐릭터간의 조화, 그리고 브라운관에서 보여주지 못한 더욱 통쾌한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 감독은 “팬 층이 두터운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영화를 맡게 돼 영광이다. 기존의 마동석, 김상중 외에도 어느 역할이건 잘 소화해내며 항상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김아중, 강한 카리스마로 떠오르는 신예 장기용과 같이 작업할 수 있어서 기쁘다. 기존 멤버와 새로운 멤버의 남녀 조합과 케미가 기대되며, TV 드라마와는 또 다른 새로운 형태의 ‘나쁜 녀석들’이 탄생될 것 같아 설렌다”며 소감을 밝혔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내년 개봉을 목표로 오는 9월 촬영에 돌입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