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수애, 色다른 변신 “욕망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상류사회' 수애/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상류사회’ 수애/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수애가 영화 ‘상류사회’에서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수애는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 역을 맡았다. 앞서 수애는 영화 ‘국가대표2’의 탈북 선수 ‘리지원’부터 ‘감기’의 감염내과 전문의이자 싱글맘 ‘인해’, 드라마 ‘가면’의 가난한 백화점 직원 ‘변지숙’과 대선후보 아버지를 둔 ‘서은하’ 1인 2역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이번 ‘상류사회’를 통해서도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는 수애의 색다른 변신이 담겨져있다. 부관장실에 앉아 있는 모습부터 팔짱을 낀 채 누군가를 매섭게 바라보는 모습까지 ‘상류사회’로 일컬어지는 세계에 속해있는 인물이 아님에도 자심감 넘치고 당당한 ‘오수연’의 태도를 엿보게 한다.

화려한 스타일링이 돋보이는 또 다른 스틸에서는 상류사회로 진입하고자 하는 인물의 야심을 느낄 수 있어 인상 깊다. 눈빛과 몸짓만으로도 ‘오수연’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을 보여준 수애는 “욕망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더 많은 것을 가지고 높은 곳을 오르기 위해 자신의 나약함을 감추고 욕망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상류사회’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