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차코’ 이연복 셰프, “박준우는 벨기에서 좋은 초콜릿만 먹고 자란 듯”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맨VS차일드 코리아’ 방송 캡처/사진제공=라이프타임∙코미디TV∙K STAR

사진=’맨VS차일드 코리아’ 방송 캡처/사진제공=라이프타임∙코미디TV∙K STAR

박준우 셰프가 라이프타임∙코미디TV∙K STAR 채널 ’맨VS차일드 코리아’에서 달고나 때문에 굴욕을 당했다.

25일 방송된 ‘맨VS차일드 코리아’에서 박 셰프는 차일드 셰프 김예림과의 달고나 만들기 대결에 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박 셰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속으로 약간 자만했는데 굉장히 당황했다”며 속마음을 밝혔다.

박 셰프는 벨기에에서 9년 동안 살며 디저트를 주전공으로 실력을 쌓아 온 전문가다. 하지만 난생처음 접하는 달고나는 레시피 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고, 국자에 설탕 녹이는 것도 서툴러 시작부터 승패를 갈라놓았다.

이에 더해 별모양 틀을 빼놓고 설탕 굳히기에 들어가는 황당한 실수까지 저질러 웃음을 안겼다고.

결국 보다 못한 이연복 셰프가 코치로 나섰으나 계속된 실패에 “박준우는 벨기에에서 좋은 초콜릿만 먹고 자란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심사에 들어간 MC 소진도 “별에 입이 생겼고, 여드름이 났다”며 박 셰프의 달고나 모양을 지적했다. 그러자 박 셰프는 “별을 가까이서 보면 운석의 모양이 그렇다. 리얼리즘이다”며 변명했다.

’맨VS차일드 코리아’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