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나래바로 초대합니다”…‘나 혼자 산다’ 박나래, 험남한 새집 적응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박나래/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새 집과 친해지기 대작전을 펼친다.

오는 27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의 새로운 집이 공개된다. 아직 익숙하지 않은 새 집에서 새로운 삶(?)을 꿈꾸는 박나래의 좌충우돌 적응기가 유쾌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박나래는 계약 만료로 그간 지내오던 집을 떠나게 됐다. 이에 이시언과 기안84를 초대해 통 큰 이사 나눔까지 했다. 박나래의 상징이자 무지개 회원들의 추억이 가득 담긴 ‘나래바’의 이사 소식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던 상황.

박나래는 “언제까지 제가 김치찜만 먹고 있을 수 없지 않겠냐”고 밝히며 럭셔리한 라이프를 살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아침밥 메뉴로 프랑스식 브런치 ‘갈레트’를 고르는가 하면 재즈를 크게 틀어둔 채로 고급스러운(?) 분위기에 취하는 등 사뭇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녀의 로망과는 달리 나래바의 네온사인이 부서지거나 집에 있는 도마가 모조리 썩어버리는 등 뜻밖의 돌발상황들이 발생했다. 뿐만 아니라 여유로운 분위기를 즐기며 브런치를 먹다 느닷없이 냉장고에서 열무김치를 꺼냈다고 해 박나래의 부푼 꿈이 어떻게 실현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나래의 험난한 새 집 적응기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