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김강현, 첫 회부터 감초로 활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강현 / 사진=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캡처

김강현 / 사진=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캡처

배우 김강현이 지난 25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첫 회부터 맛깔스러운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강현은 극 중 법원 계장 조복수 역을 맡았다. 김강현은 윤시윤(한강호, 한수호)의 판사실 입성에 결정적인 계기를 제공하며 극의 흥미를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복수는 엘리트 판사 한수호의 집에서 경찰에게 잡혀갈 위기에 놓인 전과 5범 한강호를 발견했다. 수갑을 찬 강호를 수호라고 착각한 복수는 경찰을 향해 “당신들 큰일 날 사람들이네, 어디 소속이에요? 빨리 안 풀어요?”라며 단호한 모습으로 강호를 보호했다. 이어 그는 직접 운전해 강호를 판사실로 안내하며, 그를 판사실로 입성시키는 결정적인 계기가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복수는 판사실에 도착한 강호를 여전히 수호라 착각해 “판사님 법복요. 법복, 넥타이요”라며 하나부터 열까지 살뜰하게 챙겼다. 이때 필사적으로 판사실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강호와 그런 강호를 온 몸으로 막으며 무엇이라도 챙겨주려는 복수의 모습이 대비를 이루며 웃음을 안겨줬다.

이처럼 김강현은 ‘친애하는 판사님께’ 첫 회부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윤시윤과 아웅다웅 케미를 발산하며 극의 활력을 더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