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수’ 송은이·정형돈, 재미와 음악 다 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웹 예능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방송화면 캡처

사진=웹 예능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송은이와 정형돈이 나선 웹 예능프로그램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이하 ‘개가수 프로듀서’)가 지난 25일 완성된 음원을 발표하며 종영했다.

‘개가수 프로듀서’ 마지막 회에서 송은이·박지선이 뭉친 레이어드 팀과 정형돈·유회승의 이십세기 팀은 서로의 음원을 듣고 지난 한 달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18일 처음 방송을 시작해 약 한 달간 작업한 두 프로듀서는 팀 결성부터 작곡가와 가창자 섭외, 곡 콘셉트 등 음원 발표의 처음부터 끝까지 힘을 모았다. 촉박한 음원 발매일을 듣고 당황했으나 차근차근 제 몫을 다하며 완성도 높은 음악을 내놨다.

무엇보다 두 팀의 음원에 프로듀서가 추구하는 매력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프로젝트 걸그룹 셀럽파이브로 데뷔 후 가장 파격적인 변신을 했지만, 송은이의 가장 큰 무기는 편안함과 진정성이다. 감성 발라드 ‘우리 둘이서’는 아련하고 따뜻한 느낌으로 호응을 얻었다.

‘디스 스톱 이즈(This Stop Is)’에는 아이돌은 물론, 다양한 가수들과 협업해온 정형돈의 음악 센스가 녹아있다. 형돈이와 대준이에서 보여줬던 허를 찌르는 독특한 가사와 음악성을 이번 음원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지하철 2호선 데이트 코스가 녹아있는 가사는 기발함과 동시에 친근함을 자랑한다.

‘개가수 프로듀서’는 송은이·정형돈이라는 예능인이 프로그램으로 뭉쳐 재미뿐만 아니라 음원이라는 결과물까지 만들었기 때문에 의미를 더한다. 화기애애하면서도 치열했던 음원 탄생부터 타이틀곡 경쟁까지, 모든 것을 한 달이라는 짧은 시간에 담아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