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홍진영, 모창 능력자들 앞에서 ‘눈물 글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히등싱어5' 홍진영/사진제공=JTBC

‘히든싱어5’ 홍진영/사진제공=JTBC

JTBC ‘히든싱어5’에 흥이 넘치는 ‘트로트 여신’ 홍진영이 출연한다.

오는 29일 방송될 ‘히든싱어5’에서 홍진영이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친다. 2007년 데뷔한 12년차 트로트 가수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 ‘엄지 척’ ‘산다는 건’ ‘잘가라’ ‘사랑의 와이파이’ ‘사랑한다 안한다’ 등 흥겹고 애교 있는 목소리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과거 ‘히든싱어’에서는 장윤정(시즌1), 주현미(시즌2), 박현빈(시즌3), 태진아(시즌3) 등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 가수와 인상적인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이에 홍진영 편에서도 특유의 콧소리와 애교 있는 목소리를 따라할 모창능력자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2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홍진영은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등장하며 통 안에서도 흥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높은 싱크로율 뿐만 아니라 소름 돋는 흥부자 모창능력자들을 보고 “다음번에는 행사 버전으로 불러야겠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눈물을 글썽거리는 장면도 공개돼 녹화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흥 많은 트로트 여신 홍진영과 그녀보다 넘치는 흥을 선보이는 모창가수들의 대결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