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테일 다른 법정물”…’친판사’ 윤시윤X이유영의 특명 ‘SBS 수목극을 살려라’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성동일,윤시윤,이유영,권나라,부성철 연출,황석정,박병은,허성태(왼쪽부터)가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성동일(왼쪽부터), 윤시윤, 이유영, 권나라, 부성철 연출, 황석정, 박병은, 허성태가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불량판사의 화끈한 세상 뒤집기가 시작된다. 올해만 해도 벌써 법정물이 여럿 쏟아진 가운데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는 ‘작은 정의의 실현’을 강조했다. 주연배우 윤시윤과 이유영이 침체했던 SBS 수목극을 소생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PD가 손을 맞잡았다.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친판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부성철 감독, 배우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권나라, 성동일, 허성태, 황석정이 참석했다.

윤시윤,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윤시윤이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출을 맡은 부성철 감독은 법정 드라마의 홍수 속에 또 다시 법정 드라마를 선보여야 하는 상황에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친판사’에 대해서는 “가슴 속에 있는 작은 정의에 대한 이야기”라며 “그 정의란 사람이 사람을 아끼는 마음이다. 그걸 표현하고 싶다”며 시청자들에게 가슴 따뜻한 드라마를 약속했다.

윤시윤은 전과 5범 한강호와 ‘컴퓨터 판사’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한수호, 쌍둥이 형제를 모두 연기한다. 그는 “법정물을 너무 해보고 싶었지만 법정물, 의학물은 저한테는 늘 동경이자 아직 닿을 수 없는 목표, 꿈 같은 장르였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법정물, 의학물은 배우에게 큰 도전이자 연기력을 시험 받을 수 있는 무대다. 이 장르들은 배우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진정성 있는 이야기가) 전달되지 않고 설득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연기력이 좋은 배우들이 도전할 수 있는 장르”라며 며 이번 드라마 선택이 쉽지 않았음을 밝혔다. 그는 이어 “하지만 이번 드라마는 여느 법정물과 조금 다르다. 결코 법정에 어울리지 않는 이들이 미꾸라지처럼 (법정을) 헤집고 다닌다. 그렇다면 해볼 수 있겠다, 많은 시청자들께 공감을 드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유영,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이유영이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부 감독은 “강호 역에서 가장 중요한 것 터프함이 드러나야 한다는 것인데 여기서 터프함이란 여성 시청자들이 사랑할 수 있는 달콤한 터프함이다. 이를 표현하기에 윤시윤이 가장 적합한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윤시윤은 해병대 출신이라 체력이 좋다. 체력에서 나오는 강인한 연기가 좋았다”며 밤샘 촬영도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영을 ‘미치겠다! 너 땜에’에서 봤는데 너무나 리얼한 연기 톤을 보고 우리 드라마를 진짜로 만들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함께 작업하는 데 대한 기쁨을 나타냈다.

이유영은 사법연수생 송소은 역을 맡았다. 극중 송소은은 마음의 상처를 지니고 있다. 자신의 언니가 성폭행을 당했는데, 법원은 그의 언니가 아니라 힘 있는 집안 아들이었던 의대생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이에 송소은은 복수할 수 없다면 차라리 합법적으로 벌을 줄 수 있는 판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이번 작품은 이유영의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작이다. 이유영은 부 감독의 캐스팅 제안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감독님이 자신이 어릴 땐 정의를 위해 맞서 싸우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했다. (정의를 위해 싸우는 이들의 이야기가 담긴) 대본을 보고 조금이라도 마음에 울림이 있다면 하자고 하셨다”며 작품을 읽고 감동했던 순간을 전했다.

성동일,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성동일이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허성태는 극중 사법연수원생 송소은의 담당 검사 홍 검사 역을 맡았다. 그는 “첫 제작보고회 참석이다. 6년 전 SBS ‘기적의 오디션’에서 연기에 데뷔한 첫 무대가 여기였고 제작발표회도 여기다. 감회가 새롭다. 친정에 온 것 같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성동일은 바로 직전 작품인 JTBC ‘미스 함무라비’에서 인간미 넘치는 부장판사였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윤시윤과 감옥에서 범죄자로 만난다. 성동일은 “‘미스 함무라비’와 ‘친판사’의 본질은 모두 법을 다룬다는 것이다. 하지만 틀은 완전히 다르다”며 “‘미스 함무라비’가 우리의 이야기에 집중한 데 비해 ‘친판사’는 캐릭터 각자의 삶에 초점을 맞춘다. 각 캐릭터가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가느냐를 봐달라”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박병은,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박병은이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또한 성동일은 쏟아지는 법정물을 자동차와 세탁기 출시에 비유했다. 성동일은 “3년 전 기획했던 법정물들이 지금 나오는 것이다. 전 세계 자동차 디자인도 다 비슷하다. 하지만 그 디자인을 출시하기 위해서 디자이너들은 4~5년 전부터 준비한다. 대기업에서 나오는 세탁기도 마찬가지다. 같은 세탁기지만 디테일의 차이가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는 재탕 법정 드라마가 아니다. 이번에 나온 차가 얼마짜리인지, 새로 나온 세탁기가 어떤 기능이 있는지를 보는 것처럼 봐달라. 수천억을 투자해서 나온 디자인들도 다 똑같다”며 “또 법정 드라마냐고 색안경 끼지 마시고 어떤 옵션, 어떤 디테일이 다른지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박병은은 “시청률 15%를 넘기면 시청자 15분을 모셔서 직접 잡은 쭈꾸미로 식사 시간을 마련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부 감독 역시 “오시면 절대로 나가지 못하게 문을 잠그겠다”며 시청률 상승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친판사’는 25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