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성동일 “‘미스 함무라비’와 완전히 달라…’나’를 다루는 이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성동일,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성동일이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성동일이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가 전작 ‘미스 함무라비’와 확연히 차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친판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부성철 감독, 배우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권나라, 성동일, 허성태, 황석정이 참석했다.

성동일은 “‘미스 함무라비’와 ‘친판사’의 본질은 모두 법을 다룬다는 것이다. 하지만 틀은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 함무라비’는 나 아닌 우리를 다루는 이야기다. ‘친판사’는 캐릭터 각자의 삶과 사연에 집중한다. 각 캐릭터가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가느냐를 봐달라”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 25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